관광 협회로부터의 알림

신착 칼럼:미우라군 와 “It's free.”

미우라군 와
2018.05.25

“미우라군 와” 산카라 신착 칼럼·제5화가 닿았습니다.

어느 날, 오타루 상대행 버스를 타려고 버스 정류장에서 기다리고 있었을 때, 전에 서있던 중국인 관광객의 회화로부터 들린 “Temiya”라는 프레이즈.

혹시 줄서는 장소를 잘못하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 미우라씨가 생각난 행동이란,

 

계속은 칼럼을 봐 주세요.

최신·제5화 “It's free”를 본다

백 넘버

제4화 “오타루의 상냥함”을 본다

제3화 “오타루의 눈”을 본다

제2화 “오타루의 예술”을 본다

제1화 “오타루의 가을”을 본다